본문 바로가기
  1. 힘내라 대구
  2. 응원릴레이

응원릴레이

제목
코로나와의 전쟁… 대구 선방 비결은 시민 '마스크 운동'
부서명
대구시
작성자
대구시
등록일
2020.12.09
글내용

 코로나와의 전쟁…대구 선방 비결은 시민 '마스크 운동'(바로가기) 


5월부터 2단계 준하는 생활방역
하루 확진자 두 자릿 수 드물어
권영진 시장 "마스크 운동 효과"

지난 7일 대구 중구 동인동의 마늘칼국수집. 식사 도중인데도 손님들은 대화할 때는 마스크를 썼다. 한 손님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대화하자 여주인이 손님에게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청했다. 한 손님이 “역시 대구답네요”라고 하자 여주인은 “방역 단계가 올라가지 않아야 우리 같은 자영업이 계속 영업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지만 대구는 지난 10월 이후 확진자가 하루 평균 1~2명에 그칠 정도로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민복기 대구시의사회 코로나19대책본부장은 “시민들의 수준 높은 마스크 착용 실천이 그 비결”이라고 진단했다.

대구는 지난 2월 18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2개월여 만인 4월 24일 누적 확진자 수가 6000명을 넘어섰다. 하지만 7월 5일부터 8월 15일까지 43일간 확진자 ‘0’을 기록했다. 사실상 코로나19와의 큰 싸움을 이겨냈다. 8월 16일 이후에도 이달 8일까지 115일간 하루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엿새뿐이다.

김영택 충남대 교수(예방의학과)는 “지난 2, 3월 전국 확진자의 70% 이상이 대구에 집중됐고 누적 확진자가 6000명을 넘었던 상황을 감안하면 현재 대구·경북의 방역 성과는 경이로운 수준”이라며 “대구·경북은 서울 다음으로 많은 확진자가 나와야 할 상황이지만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9월부터 권영진 시장의 제안으로 ‘마스크쓰고(go)’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마스크를 잘 써야 경제와 지역사회가 계속 갈 수 있다(go)는 의미의 운동이다. 대구의 상황은 확진자 수 기준으로는 아직 1단계지만 생활방역 특히 ‘음식물 섭취 제한’만큼은 2단계 수준으로 강화해왔다. 민 본부장은 “1.5단계에서는 PC방, 2단계에서는 학원·스터디카페에서 음식물 섭취가 제한되지만 대구는 1단계 상황에서도 2단계에 준하는 음식물 섭취를 제한해왔고 이것이 주효했다”며 “일본에서도 대구 ‘마스크쓰고’ 사례를 벤치마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 시장은 “방역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하면 음식물 섭취 때 가장 많은 전파가 일어난다”며 “코로나19의 전국 재확산에도 불구하고 대구가 지금처럼 안정세를 보이는 것은 시민참여형 방역과 시민들이 마스크쓰고 운동을 생활화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대구=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